메뉴 닫기

물고기 구피 키우기 – 청계천에서 어항 세트 세팅 후 구입 / 가격 5만원

물고기 구피 키우기 – 청계천에서 어항 세트 세팅 후 구입 / 가격 5만원

구피 몇 마리를 가져와 키우기 시작했다. 어렸을 때 집에 있던 물고기 외에는 처음으로 키워보는 물고기라 하나하나 배워나가고 있는 중이다.

데려온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바로 새끼들을 낳았고, 엊그제는 한 마리가 죽어 햇볕 잘 드는 마당의 흙 속에 묻어주었다.

그동안의 기억을 더듬어 가며 오늘까지의 일을 적어 본다.

1. 청계천에서 어항 구입

처음에는 큰 그릇에 넣어 두었다. 가져온 거의 그대로였다. 세 마리 뿐이라 괜찮아 보였지만 볼때마다 아무것도 없는 좁고 둥근 공간에서 뱅글뱅글 도는 것 같은 모습에 측은해졌다. 세 마리니까 작은 어항이라도 하나 구해주면 더 행복해 할 것 같았다. 사실 어항에 넣은 것 만으로도 죄책감이 들었지만 구입 후에 느낀 것이어서 어떻게든 잘 살려보겠다 싶었다.

인터넷에서 저렴한 어항들을 검색해 보았는데 감이 오지 않았다. 처음 사는 것이고, 한 번 사면 몇 년을 쓰게 될 지 모르니 아무래도 직접 보고 구입하는게 좋을 것 같았다. 또 다시 검색을 해 보니 요즘에도 청계천에 애완동물 가게들이 있는 것 같았다. 가격까지 적은 글들은 별로 없었는데 한 번 가 보는 것도 나쁠 것 같지는 않았다.

지하철 6호선을 타고 동묘역에서 내려 청계천 방향으로 3~4분 걸어가니 청계천이 나왔다. 맞닿는 좌우로 애완동물과 관련된 가게들이 있었는데 왼쪽은 도로를 건너야 돼서 그대로 오른쪽 길을 걸었다.

어항은 의외로 저렴했다. 1만원짜리와 1.5만원짜리도 있었는데 작고 너무 약해 보였다. 2만원짜리도 뭔가 그랬다. 3만원짜리가 적당한 크기에 갈색 나무 색상의 테두리가 있어 거실에 두어도 괜찮을 것 같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5만원 짜리 세팅

어항

3만원짜리였는지 3.5만원짜리였는지 기억나지 않음

여과기

9천원 정도 했던 것 같음. 약간 작은 6~7천원 짜리도 있었는데 이게 더 좋다고 하고, 내가 보기에도 더 좋아보여 그렇게 함. 위 사진의 오른쪽 검은 색 부분.

작은 돌들

위 어항 바닥에 보이는 돌들. 나중에 대청소를 하면서 확인해 보니 이마트에서 파는 5천원짜리 자루 보다 더 많았음.

인공수초

인공 수초 몇 개… 사진에 보이는 수초 중 진짜 수초는 나중에 따로 구입했음.

… 이렇게 4가지를 5만원에 세팅해 구입했다. 혹시 몰라 간단하게 세팅 좀 해 달라고 했더니 대충 모양을 잡아줬는데 특이한 건 바닥의 돌들이 뒤로 갈 수록 경사가 높아진다는 것이었다. 나중에 다른 어항들도 둘러보니 대부분 그런 식이었다.

나머지는 별로 특이하다고 할 만하게 없었다.

다음 글은 여과기와 히터기, 온도계에 대해…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