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구피 어항 – 뜰채 수초 핀셋 물갈이 약품 아쿠아 클리어

구피 어항 – 뜰채, 수초, 물갈이 약품 아쿠아 클리어, 수초 핀셋

뜰채(작은 것, 1,500원)가 없었다면 구피가 새끼를 낳을 때 애먹었을 것 같다. 머리 쪽부터 다가가면 쉽게 잡을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그란 것도 있고 네모난 것도 있는데 어항의 각진 모서리를 생각해 네모난 뜰채를 구입했다. 하지만 구피를 잡을 때 특별히 편하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은 수돗물을 받은 후 일주일 정도, 짧게는 3일 정도 지난 후의 것을 사용하는데 위에 보이는 제품이 2~3천원 밖에 하지 않길래 하나 구입해 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까지 딱 한 번 사용해 봤는데 이 제품의 기능을 읽어보니 가끔씩은 사용해 주는게 좋을 것 같다. 물 속의 염소 및 중금속을 제거해 스트레스를 방지하고 면역력을 높이고, 물을 맑게 하고 상처와 세균감염도 억제한다라… 물에도 좋고 구피에게도 좋은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초는 위에 보이는 세 가지 종류를 구입했다. 3촉씩 구입했는데 이 ‘촉’이라는 단위가 한 ‘줄기’를 말하는 것 같다.

각각 최소 3촉 단위로 2천원 정도에 판매하고 있었다.

어떤게 내 어항에서 잘 자랄지 몰라 일부러 3종류를 최소단위씩 구입했었다. 이제 한 달이 지나가고, 그 사이에 한 두번 뿌리쪽을 살펴보고 위치도 바꿔 보았는데 대충 느낌이 온다.

가장 왼쪽부터 1번은 한 촉만 살아남았고 한 촉은 죽었고 나머지 한 촉은 죽어가고 있다. 살아남아있는 촉도 건강한 상태가 아니다.

2번이 가장 잘 자란다. 하루가 다르게 커지고 있다. 아무리 봐도 건강해 보인다.

3번은 무난하게 생존하고 있는 것 같다. 자란 건지, 원래 저랬던 건지 모르겠다. 물을 갈 때 서툴렀던 탓인지 잎들이 많이 떨어져 나갔는데 그래도 지금까지 계속 잘 버텨주고 있다.

지금 생각중인 건, 더 구입할 필요는 없을 것 같고 2번이 수면까지 닿을 정도로 커 지면 반으로 잘라 계속 확장해 나가려고 한다. 3번도 같이 잘 자라준다면 똑같이 해 보려고 한다. 1번은 아무래도 이 상태의 어항에서는 자라기 힘든 것 같아 저 얘까지만 키워볼까 싶다.

수초를 심는 방법은 별거 없었다. 그냥 자갈 사이에 깊이 꼽아주면 없던 뿌리가 생기기 시작하고 퍼지기 시작한다. 다만 손가락으로 누르거나 구멍을 파다보면 주변의 수초들이 뽑힐 수도 있고, 바닥의 작은 돌들이 어지러워질 수 있기 때문에 수초 핀셋을 구입하거나 작은 미니 화분을 구해 화분에 심은 채로 위치를 바꿔주는게 좋을 것 같다.

생각난 김에 오늘 수초 전용 핀셋을 구입하려고 했는데 1만원 정도 하는 비싼 것 밖에 없어 구입하지 못했다. 다음에 인터넷에서 뭔가 구입할 때 몇 천원짜리 저렴한 제품을 구입해 볼 까 한다.

다음 글은 구피가 새끼를 낳을 때와 치어통 작은 것과 큰 것에 대해…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