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구피 새끼 낳을 때 주의점 / 치어통 종류

구피 새끼 낳을 때 주의점과 치어통 종류

구피가 새끼를 낳을 때는 ‘어미’와도 분리해 주어야지 그렇지 않으면 어미에게 잡아먹힌다고 한다. 다른 물고기들에게 잡아먹히는 것도 당연하고…

어미와 새끼를 분리해 준다는 치어통의 원리가 궁금했는데 대충 아래와 같은 구조였다. 아래 사진은 작은 치어통…

사용자 삽입 이미지(치어통의 벽 쪽에는 콩알만한 원형의 작은 구멍 한 개가 있다. 이 구멍을 막아놓지 않으면 새끼들이 밖으로 빠져나가게 되고, 그렇게 되면 다른 물고기들에게 잡아먹히게 된다. 왜 저런 구멍이 있는지 모르겠는데 이것 때문에 세 마리나 어항의 다른 물고기들에게 먹힐 뻔했다. 녹색 부분이 구멍이 있던 위치로 거즈로 막아주었다.)

위, 아래를 분리하는 칸이 있다. 위에 새끼를 낳으려는 어미를 넣어두면 새끼가 태어나고, 새끼는 밑으로 내려가다가 빨간 선의 길고 좁은 틈새를 지나 아래의 분리된 통으로 들어가게 된다. 어미는 몸집이 커서 틈새로 들어가지 못하기 때문에 새끼는 안전하게 보호된다…. 는게 치어통의 구조인데 실제로는 그렇지 않거나 그러기 힘들 때가 대부분이었다.

실제로는 새끼들이 안전한 아래 칸으로 분리되는 확률이 절반도 안 되었다. 새끼를 낳을 때의 구피는 상당히 활발하고 불안해 보이는 듯한 몸짓을 보였다. 물 밖으로 뛰쳐나오기 위해 뒷걸음치는 듯 물러섰다가 갑자기 물 밖으로 튀어나오는 동작도 반복했는데 두 번이나 어항 밖으로 빠져나와 뚜껑을 완전히 막아주어야만 했다.

그런 상태에서 새끼를 낳게 되면 새끼가 아래의 틈새로 빠지기 전에 먼저 발견하고는 바로 잡아먹게 된다. 또 새끼도 얌전히 밑으로 내려가는게 아니다. 새끼마다 다른데, 어떤 건 그대로 뜬 채로 헤엄치고, 어떤 건 천천히 내려간다. 몇 마리만 죽은 듯 아래로 떨어지면서 바닥의 경사진 면을 따라 흘러가다가 틈새로 빠져나간다. 대부분 어미에게 먹히기 좋은 상태로 충분히 먹힐만큼의 시간 동안 노출되어 있는 셈이다.

그래서 새끼를 낳는 내내 옆에 붙어서, 낳을 때마다 일일이 어미로부터 분리해가며 아래 칸으로 넣어줘야 헸다. 한두시간을 그랬던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은 치어통의 윗칸의 어미와 아랫칸의 새끼를 보호해 주는 칸막이는 위와 같이 생겼다. 경사진 면을 따라 가운데 긴 틈새로 떨어지게 되고, 잠시 후 헤엄을 치며 올라오더라도 경사 때문에 양쪽 위 쪽으로 올라오므로 가운데 틈새를 통해 윗칸으로 올라와 어미에게 먹힐 가능성이 줄어든다. 그럼에도 일부는 가운데 틈새를 찾아 다시 어미가 있는 칸으로 올라오는 새끼들이 있었다. 그렇기 때문에 새끼를 다 낳은 후 라던가 낳고 있는 중에도 일일이 신경을 써 줘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마트에서 파는 치어통은 4천원 정도 하는 작은 것과 1천원 정도 더 비싼 큰 게 있는데 위에 보이는건 큰 치어통의 바닥이다. 보다시피 틈새가 많고 경사도 없다. 그래서 치어가 아랫칸으로 빠져 나가는건 쉬운데 다시 위로 올라와 어미에게 먹히기도 쉽게 되어 있다. 있으나마나다. 구피 전용은 아닌 것 같고 조금 더 큰 물고기라던가… 뭔가 다른 물고기를 위해 있는건 아닌가 추정해 본다. 괜히 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둘 다 아마존 제품이다. 위 사진은 ‘큰 통’의 포장인데 가만 보면 헷갈리다. 전면에 물고기와 함께 있는 칼라 사진은 작은 통의 사진이지 큰 통의 사진이 아니기 때문이다. 위쪽에 있는 작은 사진과 뒷면의 사진이 큰 통의 사진이다. 그러니 확실하지 않으면 열어보고 확인한 후에 구입하거나, 박스 전면 우측 위에 ‘L size’와 같은 사이즈를 확인하고 사야 한다. L 사이즈는 구피용은 아닌 것 같다. 치어가 안전하지 않으니까.

새끼를 낳기 전에는 언제 새끼를 낳을지 몰라 매일같이 지켜봤는데, 배 쪽에 눈이 보일거라고 해서 지켜봤지만 뭐가 뭔지 알 수 없었다. 그러던 어느날, 수컷 구피가 갑자기 어미 구피의 항문 쪽을 집착하다시피 따라다니기 시작했고 어미 구피도 유별나게 움직여대기 시작했는데 느낌이 이상했다. 그래서 계속 지켜보다보니 뭔가가 갑자기 토오옥… 하고 빠져나왔는데 그게 첫 새끼였다. 아아…

새끼를 낳기 전에 항문 쪽에서 어떤 분비물 같은게 나오는 걸까? 이유는 모르겠지만 수컷의 행동 덕분에 새끼낳을 때가 다가왔음을 조금 더 확신할 수 있었다. 또 어미 구피도 움직임이 좀 달라졌고, 새끼를 낳을 때는 굉장히 활발하게 움직였다. 벽을 타고 점프를 해 댄다는 이야기도 있던데 그렇지는 않았다. 구피마다 다른가 보다.

그렇게 새끼들이 태어났고 한 마리도 죽지 않고 건강하게 크고 있다. 일주일 정도가 지나니 색 있는 얘들은 등쪽에 색이 보이기 시작했던 것 같다. 치어는 치어용 사료가 따로 있는데 알갱이는 고운 흙처럼 잘고 고운 편이다.

다음 글에서는 구피 먹이와 치어 먹이…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