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구피 어항 준비물 – 아마존 스테인레스 히터 / 히터기 여과기 온도계

구피 키우기 어항 준비물 – 아마존 스테인리스 히터 / 히터기, 여과기, 온도계

히터기 검색을 해 보니 전기요금이 많이 나왔다는 이야기가 있었다. 구입하지 말까 생각했는데 수온이 17도 정도 밖에 되지 않아 구입하지 않을 수가 없었다. 구피가 살기 좋은 적정 온도는 최소 23~25도 정도는 돼야 한다는 것 같다.

최소한의 전력을 소비하면서 내 어항에 충분한 온도를 맞춰줄 수 있는 걸 찾다보니 55와트 짜리가 괜찮아 보였다. 저가형 히터 중에는 아마존게 많이 팔리는 듯 싶고, 그 중에서도 유리인지 투명 플라스틱인지로 된 게 몇 천원 더 저렴했는데 잘 깨진다는 이야기가 있어 스테인레스로 된 제품을 구입했다.

아래는 아마존 스테인레스 히터기 55w 제품…

사용자 삽입 이미지
(55와트 아마존 스테인레스 히터 가격은 8~9천원대였던 것 같다.)

최소 23도에서 시작하는 것 같다. 온도를 맞추면 자동으로 꺼졌다 켜지기를 반복하면서 온도를 조절하기 때문에 24시간 전기를 잡아먹을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

혹시 55와트 짜리는 내 어항에 너무 적은 용량이 아닐까 걱정했는데 기우였다. 히터기를 넣기 전의 온도가 17도 정도였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한 시간에 1도 정도씩 올라가지 않았나 싶다.

갑자기 아마존 히터기와 관련된 어떤 질답이 생각났다. 히터기를 구입해 간 사람이 만 하루가 지났는데도 수온이 설정온도로 올라가지 않는데 어떻게 된거냐고 묻자, 판매자가 48시간이 지나도 그대로라면 다시 한 번 연락해 달라는 내용이었던 것 같다. 그 글을 보고 상당히 약한가보다 생각했는데 왠걸, 가장 적은 와트인 55와트짜리로 한 시간에 1도 꼴로 올라간다면… 60와트인지 100와트인지를 구입했던 그 사람의어항은 대체 얼마나 큰 걸까? 아니면 히터기가 뭔가 이상이 있던건 아닐까?

아무튼 그동안 23도로 맞춰놓고 사용해 왔는데 수온은 계속해서 22~24도를 유지해 오고 있다. 이번 달 전기요금을 보니 눈에 띌 만큼 오르지도 않았다. 이 정도면 ‘여과기+히터기’의 전기요금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 다행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열을 내는 몸체는 스테인레스로 되어 있다. 물 밖에 나와 있으면 안의 열을 내는 코일 같은게 탈 수 있기 때문에 몸통부분은 반드시 물 안에 잠겨 있어야 하는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과기는 청계천에서 구입할 때 그대로다. 이 제품 역시 모터가 탈 수 있으므로 몸통부분은 항상 물 안에 잠겨 있어야 한다.

어항의 물 청소는 보름에 한 번씩 물의 1/3를 갈아주는 방법을 유지하면 된다는 것 같고, 여과기의 몸체 안에 있는 여과 스폰지는 수질에 따라 며칠에서 일주일이나 최소 보름에 한 번 씩은 꺼내서 잘 씻어주고 다시 껴 주면 될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온도계는 대부분 위 제품이었다. 인터넷에서 싸게 사면 500원, 보통은 1,000원 정도 하는 것 같은데 동네 잡화점 같은 곳에서 1,500원에 팔길래 구입했다.

다음 글은 진짜 수초와 뜰채, 수질(염소 제거 등) 관련 약품에 대해…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