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혼자서도 에어컨 청소를 할 수 있구나

작년과 재작년, 어쩌면 그 전까지 적어도 2년 이상을 매해마다 에어컨 청소를 해 오고 있었다. 6~8평형 벽걸이 에어컨 두 대가 있고 각각 8만원씩 청소 비용을 지불했던 것 같다. 두 대라고 해서 만원을 깎아 15만원에 해 주었던 적도 있던 것 같다.

하지만 올해는 돈이 부족해 청소를 하지 않고 넘어가려고 했는데 바람이 나오는 곳을 들여다보니 검은 점 형태를 한 곰팡이들이 눈으로도 쉽게 확인되었다. 너무 잘 보이니까, 그리고 아픈 가족이 있다 보니까 그냥은 도저히 사용할 수가 없었다.

보이는 곳은 닦을 수 있지만 그 안쪽은 닦기가 어려워 보여 에어컨 겉을 열어보았다. 양쪽의 걸이 부분을 누르니 완전히 분리되지는 않고 위로 열리는 방문처럼 위쪽은 고정된 채 원형을 그리며 위로 올라갔다.

그러나 더 안쪽의 검은 곰팡이는 도저히 청소할 수가 없을 정도까지만 열렸다. 그대로 락스 물을 뿌릴까 생각도 해 봤는데 기계치다 보니 그랬다가 안쪽에 무슨 이상이 생기는건 아닌가 싶고, 어디까지만 뿌려도 괜찮은건지도 알 수가 없어 그만두었다.

어찌되었든 이왕 시작한 김에 끝을 보고자 고민해보다가 결국 구글검색을 해 보았는데

와!

혼자서 벽걸이 에어컨을 청소할 수 있는 방법들이 따라할 수 있을 수준에서 정리되어 있는 정보가 상당했다!

이걸 몰랐다니!!!

몇 개를 훑어본 후에 한 개를 잡아 자세히 보고 생각해 본 후에 따라했다. (보면 볼수록 분해하는 부분에서 점점 더 힘들고 못하겠다는 생각이 들기 쉬움.볼수록 뭔가 어렵고 복잡해짐)에어컨 청소 전문가(?)가 와서 청소해 주는 것처럼 완벽하게는 못했지만 충분히 깨끗해졌다. 이 정도면 충분히 사용할 만하다, 방문을 닫은 상태에서 오래 틀어도 괜찮은 정도구나, 할 정도로 청소를 끝마칠 수 있었다.

처음이라 반나절이 소요되었지만 적어도 15만원을 아꼈으니 중국집에서 간짜장 곱배기를 시켜 먹어도 될 것 같았다.

… 혼자 에어컨을 청소해 보려면 벽걸이 에어컨 청소와 같은 키워드로 구글 검색을 해 보면 글도 있고 사진도 있고, 심지어 영상까지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처음에는 힘들고 시간도 많이 걸리겠지만 일단 한 번 하고 나면 대부분의 벽걸이형 에어컨 구조가 비슷하기 때문에 앞으로 최소 10년 이상은 혼자 청소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케이스 여는게 어려운 것도 있기는 했는데(이상하게 한 쪽이 잘 안열려서 드라이버로 누르며 열다가 걸이 부분이 부러졌다. 그래도 사용에는 지장 없는 부분이라 다행이었다.) 부러진 후에야 안쪽을 보고 내가 왜 못 열어서 그렇게 되었는지 알 수 있었다. 가능하면 힘은 너무 주지 말고 요령껏! 열려고 해 보고, 그래도 안 된다면 뭔가 잘못 하고 있는 것이므로 조금 더 검색해보거나 조금 더 생각해보면서 신중을 기하자.

반나절만에 15만원 벌 수 있는 직업이 얼마나 될까? 한 번 해 보자.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