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개 귀 곰팡이 치료 혹은 예방에 귀 세정제

개 귀에 곰팡이가 생겼다. 갈색 귀지 같은데 냄새도 났다.

처음 병원에 갔었을 때는 곰팡이라고 하며 치료 비용 등 이것저것 합쳐 10만원 정도가 병원비로 나왔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두세달 후에 또 생기고 또 생기고 했다.

병원치료도 한 번에 끝나지 않았다. 보통 네 번 오라고 해서 네 번 다 갔었고 마지막 갔었을 때는 다 나은 것 같았는데 그래도 또 두세달이 지나면 계속 생겼다.

목욕도 잘 시키고 귀도 잘 말렸는데 계속 그렇다보니 아무래도 귀 관리를 내가 해줘야겠다 싶었다.

우선은 3개월에 한 번 정도로 하던 미용 사이에 귀와 발만 털 정리 해 주는 걸 한 번 집어넣었다. 그렇게 해서 귀 속에 털이 길게 유지되는 일이 없도록 해서 습한게 덜해서 곰팡이가 잘 생기지 않도록 해 주었다.

(나중에야 안 일이지만 이것보다는 역시 귀에 세정제를 주기적으로 이용해 소독? 해주고 습하지 않게 해 주는게 더 중요했다. 그렇게 하면 중간에 귀속 털 정리를 해 주지 않아도 곰팡이가 생기는 일이 거의 없었다.)

그리고 귀 세정제를 구입했다. 사람들이 많이 쓰는 제품이 두 가지였다. 한 가지는 애견 귀 세정제라고 해야 하나, 일주일 정도에 한 번씩만 조금씩 사용해주는 그런 제품이었다. 또 다른 회사에서 나온 제품은 크게 두 가지로 나왔는데 하나는 일반 귀 세정제와 다를 바 없어 보였고 또 다른 하나는 귀에 곰팡이가 생겼을  때나 심할때 사용하는 약효가 진해 보이는 제품이었다.

두 개 다 구입했다. 그리고 곰팡이 치료를 위해 꾸준히 세정제를 이용해 줬는데 너무 자주 하면 안 좋을 것 같아 일주일에 한 번씩만 해 주고 귀 안에 털이 보송해지도록 잘 말려주었다. 바람 때문에 고막 같은데 무리가 가지 않도록 자연풍이나 선풍기 1단 바람처럼 거리도 두고 약하게, 그리고 옆에서 비스듬하게 해 주면서 잘 말려주었다. 처음에는 개가 싫어하다가 나중에는 편해졌는지 무릎에 턱을 대고 누워 자기 시작했다. 내거 먼저 내 귀에 바람을 대보고 괜찮다 싶은 정도보다 더 약하게 해서 혹시 모를 위험을 예방했다. (혹시 귀지가 바람에 더 안으로 들어가거나 하지 않을까라는 생각도 들었다.)

그렇게 하고 보름 정도가 지나니 나아졌고 한달이 지난 후에는 갈색 귀지가 사라진 것 같았다.

하지만 그대로 두니 한두달 후에 다시 생겼다. 그래서 일단 귀 곰팡이가 없어진 후부터는 2~3주에 한 번씩 세정제를 꾸준히 해 주는 것으로 유지하고 있다. 병원비가 따로 들어가지 않아 숨 좀 돌릴 수 있었다.

사용법은 설명서만 보고 하면 괜히 큰일날 수 있으니 동물병원에서 구입하면서 직접 한 번 시범을 보여달라고 해서 일단은 그대로 하고, 익숙해지면 그보다 더 약하게, 무리가 덜 가도록 조절해 가면서 천천히 낮춰주면 좋을 것 같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