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컴퓨존 데스크탑 컴퓨터 구입 후기

컴퓨존에서 데스크탑 컴퓨터를 조립해 구입해 사용한 지 1년이 넘었다…

컴퓨존이란 곳에서 데스크탑 부품 가격들을 보니 가격 차이가 크지 않았고 조립비도 2만원이었나… 해서 적당해 보였다. 배송까지 완벽하게 이루어지는 시스템이라 직접 이것저것 부품들을 맞춰서 주문했다.

호환? 혹은 궁합? 그런게 있어서 컴퓨터 부품마다 잘 맞는게 있고 잘 안 맞는게 있다고 한다. 그런데 그걸 일일이 확인할 수는 없고 해서 그냥 가격과 성능만 고려해서 cpu와 메인보드, 그래픽카드, 램 등 하나하나 선택하면서 그 안의 내용들을 가만가만 읽어나가다보니 서너시간이 지났을 때는 이미 뭔가 개념을 잡을 수 있게 되었다. 램은 삼성보다 다른 회사의 램이 더 저렴했고 성능도 차이가 없어 보여 그걸로 구입했는데 지금까지 아주 잘 사용해 오고 있다.

데스크탑 컴퓨터 조립을 어딘가에 의뢰하고 그것도 옆에 있는게 아니라 알아서 새 제품을 뜯어 조립하게 해서 배송까지 붙인게 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래서 컴퓨터 조립 업체 중 어디가 믿을만한지 검색을 정말 많이 했었고 컴퓨존이란 곳이 데스크탑 조립 주문으로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고 있는 것 같은데다가 큰 문제가 있는 글이 (당시에는) 없었던 것 같아 주문했다.

배송시간도 어느정도 결정할 수 있었다. 시간은 정확하지 않았지만 대충 비슷한 시간에 오토바이로 조립된 데스크탑 본체가 배달되었고 그 안에 사용된 각종 부품들의 정품박스(?)들도 전부 다 같이 받을 수 있었다.

혹시 중고제품을 쓰지는 않았을까 싶어 본체를 먼저 열어본 후에 안의 부품들을 살펴봤는데 육안으로는 구분하기 힘들었다. 새제품 같았다. 또 박스도 마찬가지였다. 구동해보고, 윈도우를 설치하고, 일부러 무거운 프로그램들을 실행시키며 최고의 성능까지도 끌어올려 봤다. 그래픽 카드는 비트코인 열풍이 불기 전에 구입해서 다행히 비싸지는 않게 구입할 수 있었다. 여하튼 모든게 제대로 작동했다.

그리고 1년이 지난 후 컴퓨터 본체에서 뭔가 소리나는 일이 자꾸 발생해 한 번 뜯어봤다. 1년 동안 겉만 청소했고 필터만 청소했기에 안에 먼지가 좀 많았다. 작은 먼지들이었. 청소하는 김에 cpu도 떼어봤는데 그 사이에 바르는 써벌구리스? 이름이 뭐더라… 그게 좀 더 많이 발라있었으면 하는 아쉬움만 빼면 나머지는 큰 이상이 없었다. 먼지를 털어내고 다시 작동하니 소음이 발생하는 일이 줄어들었다. 먼지 때문이었나? 싶기도 하고 아닌것 같기도 하고… 모르겠다.

컴퓨터 본체 조립비가 정확히 얼마였는지는 기억나지 않지만 이 정도면 내가 그 고생을 안해도 되겠구나 싶은 정도의 가격이었던 것 같다. 다음에 또 구입할 일이 있다면 컴퓨존에서 구입할 것 같다. 물론 시간이 좀 많고 기운도 좀 있다면 다나와에서 일일이 부품을 구입하거나 용산에 가서 일부 중고제품을 포함해 (컴퓨터 램은 거의 늘 중고로 쓰고 있는데 아직까지 문제가 있던 적은 없었음) 발품도 팔면서 오만원 이상을 아끼겠지만 말이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