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펜타그래프 키보드 포기 반 멤브레인 키보드 구입

펜타그래프 키보드도 포기했다. 반만 눌리는 멤브레인 키보드를 구입했다. 내일 오면 테스트해보고 정 안되면 다시 낮은 키축 기계식 키보드를 구입해야될 지도 모르겠다.

엊그제 구입한 펜타그래프 키보드는 키스킨이 없을 때는 키스킨만 있으면 대단한 물건이 될 것 같았다. 또각거리는게 많이 죽고 손톱이 부딪치는 것도 줄어들 것 같았다. 하지만 오늘 도착한 키스킨을 씌우고 한시간 정도를 사용해보니 아… 돌아버리겠다. 너무 무겁다. 너무 무거워서 보완된 단점들을 다 눌러버린다. 그래도 적응해보자 싶어 한두시간 더 사용해 보고 있는 중이다. 하지만 왠지 안될 것 같다.

결국 반만 눌리는 듯한 멤브레인 키보드를 주문했다. 만약에 이것도 안되면 다시 낮은 키축이 사용된 기계식 키보드로 돌아가는 수 밖에 없을 것 같은데 키캡이 문제다. pbt가 아니라 힘들다. 어쩌면 내가 개조해야 될 지도 모르겠다는 걱정이 든다. 그렇게라도 성공한다면 다행이겠지만 장담할 수 없다.

도대체 내 마음에 드는 키보드는 언제쯤 찾을 수 있을까. 찾을 수는 있을까. 돈만 계속 날라가고 있다. 내일 도착하는 키보드에 큰 기대를 걸어본다. 그것도 안되면 결국 개조! 개조 뿐이다. 그래봤자 스티커를 구입한다거나 tpu인가? 그런 재질의 키스킨을 구입해 하나하나 잘라내어 키캡 표면에 붙여본다거나 하는 정도일텐데 그걸로 해결되면 다행이다. 하지만 왠지 잘 안 될 것 같다.

답답하다. 책이나 읽자. 음악도 듣고. 제발 내일 도착하는 물건이 모든 문제를 해결해 줄 수 있기를.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