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이태원 청화동물병원 근처로 옮긴 whatthebook 영어책 서점

이태원 청화동물병원 근처로 옮긴 whatthebook 영어책 서점

지금은 청화아파트 맞은편에 있는 건물로 옮겼다. 청화 동물병원 건물에서 폴리텍 대학 방향으로 두세개 건물 정도 떨어져 있을 듯. 잘 봐야 보인다. 간판이 잘 안보이게 되어 있고 지나가면서도 여기가 서점이 있는건지 잘 모르게 되어 있었다.

녹사평쪽에 가도 영어책 파는 서점들이 몇 개 있던 것 같은데 대부분 헌책방이었던 것 같다. 왓더북(whatthebook)은 새 책을 파는 서점이지만 입구로 들어가면 한두개 정도 헌책들도 같이 판매하고 있다. 뜻밖의 수확을 기대하며 많이 둘러보았는데 생각만큼 건질만한 건 별로 없었다. 그래도 몇 개월에 한번씩 들러 한권씩 사 보고 있는 중이다. 인터넷으로 구입하는 것보다 이렇게 직접 가서 한두시간 둘러보다가 구입하고 그렇게 집에 가져오자마자 바로 10페이 정도만 읽어나가면 그 다음은 다 읽게 되는 것 같다. 그런데 집에 가지고 온 후에 한 번도 안 펼쳐보고 그냥 두면 한달이고 두달이고 어떤 특정 계기가 있을 때까지는 계속 그렇게 방치되는 것 같다. 새책도, 헌책도 모두 다 말이다.

원래… 였나? 잘 모르겠는데 처음 본건 이태원 맥도날드 맞은편쪽에 있었을 때였다. 그러다 이슬람 사원쪽으로 가는 길 지하매장으로 옮겼었는데 아마 이태원로 임대료가 올라서 그런가보다  생각했다. 그런데 또 사라졌고, 그러다 다시 청화동물병원 근처에서 보게 되었다. 이것도 역시 임대료 때문일 것 같다. 지금 자리잡은 곳도 1층이 아니라 2층이고 이슬람사원으로 가는 길 지하보다도 지나다니는 사람 수나 접근성 같은건 아무래도 더 떨어져 보이는데다가 서점이 계속 자리를 옮길 이유가 뭐가 있을까, 더 나은 입지도 아닌데… 따라서 역시 임대료 때문인가? 생각해 봤다.

서점이라는 공간이… 어떤 에너지가 충전되는 공간이기도 하다. 작은 활력소가 되는 공간이기도 하고. 그냥 둘러보고 있는 것만으로도 재미도 있다. 이런저런 생각도 난다. 기다리는 시간에 서점에 가거나 아예 서점에서 만나는 것도 그런 이유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그런데 커피샾은 쉽게 찾게 되어도 서점은 도무지 찾기 어렵게 되어버렸으니, 과도기인가? 생각했다.

뭔가 모습을 바꾼 형태의 오프라인 서점이 자리잡을 것 같은데, 그래서 그 과도기로 상당수가 사라진 것 같은데, 아마 그렇지 않을까… 커피 같은것도 같이 파는 형태의 서점? 은 뭔가 지나가버리고 있는 것 같고, 주문한 책을 수령할 수 있는 곳을 시작점으로 해서 뭔가가 더해진 형태가 되지 않을까 싶다. 공간 한 쪽에는 즉석에서 책을 만드는 기계가 있어서 다량의 책을 보관할 필요 없이 즉석에서 원하는 책을 (이북처럼) 데이터로 다운받아 그대로 찍고 제본되어 나오는 기계… 그런게 어디 있던데… 그런게 대중화되어서 그 기계를 위주로 책방이 곳곳에 형성되지 않을까? 기다리는 시간동안 커피를 마시면 좋으니 커피나 차를 파는 곳이 한곳에 자리잡고 있고… 이제는 책 표지도 개인화가 되어서 원하는 표지를 선택할 수 있고… 그렇지 않을까? 오늘도 이런저런 생각을 해 봤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