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제스코 무소음 마우스 JNL-101K 2년 사용기 / 리뷰

예전에 제스코 무소음 마우스를 약 2년간 사용했다. 총 3대 정도 사용했는데 일반적으로 마우스 를 한번 구입하면 2~3년을 쓰는데 반해 이 제품은 2년동안 3대를 사용했다는 점이 치명적인 단점이다.

당시 jnl_101k 제스코 무소음 마우스를 사용할 수 밖에 없던 이유는 마땅한 대안이 없기 때문이다. 더구나 이 제품 자체만으로 봤을때 디자인과 크기, 편의성 등 모두 괜찮았다 .넓이도 적당하고 좌우, 위아래, 뒷면까지 모두 부드러운 곡선처리가 되어 있는데 손으로 잡는 맛이 조금은 날 수 있게 되어 있어 마음에 들었다.

아쉬운 점은 0.5~1센티미터 정도만 더 높았더라면 더 편하게, 다시 말해 장시간 사용해도 손이 덜 피곤해질 수 있을텐데 하는 정도였다.

감도조절 4단계도 괜찮았다.

가운데 휠에는 진짜 고무재질로 둘러씌워 있어 돌릴 때 플라스틱과 다른 마찰력으로 휠 사용도 좋았다. 다만 위아래로 돌릴 때 그 느낌은 좀 싸구려틱했다. 윤활유를 바르면 해결될 일인지 안에 부품을 바꿔야 될 일인지는 지금은 생각나지 않는다.

또 무소음(무소음이 아니라 저소음입니다.)적인 면에서도 이 정도면 괜찮다 싶었다. 일반 마우스 특유의 고음으로 딸깍거리는 소리가 잡혔기 때문이다. 낮고 둥둥 하는 작은 소리로 바뀌어서 귀가 편했다.

그럼에도 세 번이나 바꾼 이유는 내구성 때문이다. 앞으로가기 버튼이었나 뒤로 가기 버튼이었나… 같은 곳이 계속 고장났다. 누군가 열어서 먼지 같은걸 청소하면 된다길래 해 봤는데 안됐다. 결국 버리고, 다시 구입하고, 또 버리고 다시 구입하고, 그러다 3번째 구입한게 고장나고는 버렸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