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Close

이천 관고동 한입 핫도그

이천 영청로(관고동) 양정여고 근처에 ‘한입 핫도그’가 생겼다.

이 집이었나 근처 어디였나…  꽈배기집이 있던 걸로 기억하니까 ‘그 바로 가까이’라고 생각하면 될 듯 싶다.

오픈이라 그런건지, 아니면 잘 팔릴만한 메뉴에만 집중하기로 한 것인지 핫도그 메뉴가 생각보다 많지 않았는데 먹을만한 것들만 있어서 어떤 건 두 개, 어떤 건 한개씩만 구입해 먹어봤다.

맛은 뭐… 이런 핫도그 집에서 바로 튀겨 나오는 거니까 없을 수가 없는 듯…

안에 먹고 갈 사람을 위해 소스가 따로 있는 것 같았는데 포장해 가서 먹었다.

다 맛있게 먹었다. 다음에는 어떤 걸 집중적으로 먹을지도 생각해봤다.

(튀김?? 이름이 기억나지 않는데 튀김옷 같은게 입혀져 있던 핫도그가 있었는데 이것만 별로였다. 맛이 없다는게 아니다. 굳이 왜… 이런 느낌?

뭔가 시도하긴 한 것 같은데 만드느라 괜히 손만 더 가고 힘만 들 것 같은게, 차라리 그냥 없애고 다른 일반 메뉴에 집중하는게 더 편하지 않을까? 이런 생각도 들었다.

물론 장사하는 사람이 더 잘 알겠지만…)

 

이천 길거리를 돌아다니다보면 군것질할만한게 은근히 없다. 도농도시의 ‘시내’라는 곳임에도 뭔가 다 가게들만 있고 그나마 분식집들이 있는 곳이 있는 정도여서 애매하다.

그래서 핫도그 집이나 김밥 집과 같은 곳에 들러 음식을 포장한 후에 어딘가에서 먹곤 한다. 하이닉스 쪽으로 가면 더 없다.

그늘이 많이 진 날은 설봉공원까지도 걸어가거나 먼 곳에 있다면 버스를 타고 가기도 하는데 생각보다 꽤 큰 공원이고 평일에는 사람이 많지 않아 쉴 곳도 있어 음료와 같이 한 끼 해결하고 움직이기에 좋았다.

 

송정동이었나?? 그 쪽으로 가면 편의점 외에는 군것질할 곳이 거의 없던 것 같은데… 아, 송정동 아파트 있는 곳에 뭔가 분식집 같은게 있긴 있던 것 같지만…

 

아무튼 이쪽에 핫도그 집이 생겨 좋다. 중간에 내려 포장하고 다시 다른 한적한 곳으로 가서 혼자 오물오물 먹으면서 쉬면 괜찮을 것 같다.

 

처음이라 그런지 저녁 6시에 문을 닫는것 같은데 나중에 배달로도 많이 팔기 시작하면 저녁 시간이 더 늘어나지 않을까… 그러면 아침 오픈 시간이 늦어지는걸까… 그냥 이런저런 생각을 해 본다.

하지만 오픈이 아침 9시다. 사장님 혼자 일하시는 것 같은데 준비과 정리 시간만 빼도 9시간을 일한다. 하루 11시간은 일하는 셈… 오고가는 시간까지 더하면 … 음… 저녁 시간이 늘어나려면 아침 시간이 늦어질 테고… 위치상 어느게 맞는걸까??

뭐가됐든 사장님은 덜 힘들고 판매는 많아졌으면 좋겠다. 그래야 가끔 들러도 핫도그를 맛있게 먹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