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지로분할 납부로 정기구독한 시사인

시사인을 3년째 정기구독 중이다. 정기구독하면 떠오르는 십만원이 넘는 돈을 일시납으로 하기에는 부담이 되어 3년 동안의 세번의 정기구독을 모두 지로 분할납부 방법을 선택했다.

조금 더 저렴한 전자책만 구독하는 방법도 있지만 종이책이 좋았다.

현재 시사인 한 부 가격은 4천원이고, 1년 구독료는 10%가 할인된 18만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사인 홈페이지와 전화 모두 가능하다. 점심은 12시부터 1시까지, 이 시간만 피하면 되는 것 같다.

 

자동이체로 매월 납부하는 방법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지로분할을 선택하면 3개월이나 5개월로 나누어 내면 되기 때문에 매월 나가는 것보다는 빨리 끝낼 수 있을 것 같았다.

 

휴대폰 결제도 가능했는데 휴대폰 결제는 일부러 막아둔 것을 다시 풀기가 귀찮았고 페이팔 결제는 수수료가 조금 더 붙으니 굳이 그럴 필요는 없었다.

 

나와는 상관없지만 해외 정기구독료도 있길래 읽어봤는데 의외로 저렴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떻게 저런 가격으로 가능한지는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시적인 이벤트인 것 같은데 열린책들 세계문학전집 180권 세트 (전자책)과 같이 구입할 수 있고 일시불 전자결제로만 이 납부 방법을 선택할 수 있었다.

 

종이로 된 잡지를 구입하면 전자책도 무료로 볼 수 있다.

 

배송일은 지역마다 다른 것 같다. 우체국을 통해 배송되는데 우체국의 집정국에서는 제때 제대로 보내는 것 같지만 각 지역의 우체국마다 집배원들의 사정이 제각각인지라 정해진 날짜에 받기는 힘든 것 같고 나는 보통 수요일에 받았다. 월요일에 받는다면 굉장히 빠른 것이고 수요일은 보통, 목요일은 약간 늦은 경우라고 생각하면 되지 않을까 싶다. 우편이 정말 많아 바쁜 날에는 금요일에 오는 경우도 있다. 다시 말해 시사인의 배송이 늦어지는건 시사인과는 관계가 없는 것이다.

댓글 남기기